본문 영역 바로가기 검색, 소셜미디어, 언어변경, 패미리사이트 영역 바로가기
World EXPO 2030 BUSAN, KOREA | SK SK | World EXPO 2030 BUSAN, KOREA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SK도 함께 노력하겠습니다

본문

SK뉴스

SK

최태원 SK 회장 “추모의 벽은 한미동맹의 영원한 상징”

2022.07.28

- 27일(현지 시각) 美 워싱턴D.C. 한국전쟁 ‘추모의 벽’ 제막식 참석해 희생 뜻 기려
- 지난해 5월 추모의 비 건립에 100만 달러 기부…한국전쟁 기념공원 2번째 방문
- 한국전쟁 참전영웅 故(고) 윌리엄 웨버 대령 부인 등 유가족에 감사의 뜻 전해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27일 오전(현지 시각) 미국 워싱턴D.C.에 있는 한국전쟁 기념공원 ‘추모의 벽’ 제막식에 참석해 참전용사들의 희생을 기리고 유족을 위로했다.

SK에 따르면 최 회장은 이날 한국전쟁 정전일을 맞아 열린 ‘추모의 벽’(Wall of Remembrance) 제막식 행사에 공식 초청을 받아 참석했다. 추모의 벽은 한국전쟁 참전 기념공원에 미군과 카투사 전사자들의 이름을 새긴 조형물로 한국정부 예산 지원과 SK그룹 등 기업과 민간 모금 등으로 건립됐다.

최 회장은 이날 행사장에서 참전용사 유가족들을 만나 헌신과 희생에 감사의 뜻을 표했다. 특히 최 회장은 한국전쟁 참전 영웅으로 한국전쟁 기념공원 건립을 이끌었던 故(고) 윌리엄 웨버 대령의 부인 애널리 웨버 여사를 만나 허리 숙여 손을 맞잡고 희생에 감사의 뜻을 표하고 위로했다.

최 회장은 이날 행사 직후 기자들을 만나 100만 달러 기부 이유를 묻는 질문에 “추모의 벽은 한미동맹의 큰 상징이라고 할 수 있다”며 “건립 공사가 잘 돼 미국의 심장부인 이곳에 잘 지어지면 많은 사람들의 기억에 계속해 남을 것으로 생각했다”고 밝혔다.

최 회장은 지난해 5월에도 한국전쟁 기념공원을 방문해 추모비에 헌화한 뒤 존 틸럴리 한국전 참전용사 기념재단 회장(전 주한미군 사령관)을 만나 한국 기업 중 처음으로 추모의 벽 건립 기금으로 100만 달러를 기부한 바 있다.

SK 관계자는 “최태원 회장의 추모의 벽 제막식 참석에는 양국 우호관계를 증진시켜 나가겠다는 한국 재계 리더로서의 의지가 담겨 있다”고 말했다.
닫기